앙드레가뇽
OST :: 야니 :: 엔야 :: 브라이언크레인 :: 시크릿가든 :: 김광민 :: 앙드레가뇽 :: 유키구라모토 :: 이병우 :: 이사오사사키
마이클호페 :: 양방언 :: 데이빗란츠 :: 카시오페아 :: 케빈컨 :: 팀맥브라이언 :: 팻메스니 :: SENS
NewAge 메인으로
음악들어보기
바다위의 피아노
조용한 날들

'피아노의 시인'으로 불려도 좋을 만큼 진한 서정성을 표출해내고 있는 앙드레 가뇽은 1942년 캐나다 퀘벡주 선파콤 태생으로 4살 때부터 천재성을 드러냈고 이를 발견한 어머니의 교육열에 따라 피아노를 배우기 시작했다. 여섯 살 때 작곡을 시작하고 열살 때 리사이틀을 열기도 하며 천재성을 발휘하던 그는 몬트리올 음악원(Montreal Conservatoir de Music)에서 공부한 후 퀘벡주 장학금을 받고 프랑스로 유학을 떠나는데 이 때 유명한 조르주 무스타키와 공연을 하기도 했고 섹스 심벌 BB(브리지트 바르도)가 주연한 로제 바딤 감독 영화에서 처음 영화 음악을 담당하는 등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다. 처음엔 클래식을 전공했지만 이 당시부터 팝과의 크로스오버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향후의 그의 음악에 커다란 영향을 끼치게 된다.

1967년 캐나다로 돌아온 그는 콘서트 피아니스트로 데뷔를 하게 되며 1970년 오사카 박람회 참석차 일본 땅을 밟으며 그의 오랜 일본과의 인연을 시작하게 된다. 그는 캐나다의 그래미로 불리는 주노상을 비롯해 펠릭스 어워즈(Felix Awards)에서도 수상을 하는 등 인기 피아니스트로 자리하고 있지만 일본에서의 인기도 대단하다. 이미 1989년에 일본 투어를 가진 바도 있고 일본 감독의 영화에 영화음악을 제공해 주기도 했으며 1996년에는 후지 TV의 란 프로그램에서 음악을 담당하기도 했다. 같은 해 11월에는 또 다시 일본 콘서트를 가졌고 1997년 여름엔 하코네의 미술관에서 야외 콘서트를 이틀간에 걸쳐 성황리에 개최했다. 또한 1998년엔 후지 TV 드라마 <달콤한 결혼>의 음악을 담당했으며 가을에 일본 내 10개 도시 콘서트 투어를 개최했다. 날로 높아가는 인기를 반영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나라에서도 MONOLOGUE 앨범의 성공 이후 그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데 이에 따라 당연한 수순으로 그의 이전 앨범이 발매된다. 바로 1989년 발매되었던 앨범 PRESQUE BLUE다. 이 앨범은 그의 첫 솔로 피아노 레코딩으로 앨범의 전 수록곡이 다른 악기의 도움 없이 피아노만으로 연주되고 있다.

Since 2001 Copyright Goya right reserved
Produce by Goya & Main Designed by Good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