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1147 77 1

  View Articles
Name  
   ... 
Subject  
   글하나..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그렇게 따뜻하고 눈물이 나올 만큼 나를 아껴줬던 사람입니다.
우리 서로 인연이 아니라서 이렇게 된 거지, 눈 씻고 찾아봐도 내게는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따뜻한 눈으로 나를 봐줬던 사람입니다.
어쩌면 그렇게 눈빛이 따스했는지 내가 무슨 짓을 하고 살아도 이 사람은 이해해주겠구나 생각 들게 해주던,
자기 몸 아픈 것보다 내 몸 더 챙겼던 사람입니다.
세상에서,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사는 세상에서 유일하게 나를 사랑해 주었던 한 사람입니다.
내가 감기로 고생할 때 내 기침 소리에 그 사람 하도 가슴 아파해
기침 한 번 마음껏 못하게 해주던 그런 사람입니다.

지금 그 사람 나름대로 얼마나 가슴 삭히고 살고 있겠습니까.
자기가 알 텐데. 내가 지금 어떻다는 걸 알면서도 어쩔 수 없을 텐데.
언젠가 그 사람, 이런 얘기를 한 적이 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은 멀리 있어야 한다고, 멀리 있어야 아름답다고.'

웃고 살라고 얘기하는 사람들은 모릅니다.
내가 왜 웃을 수 없는지 상상이나 할 수 있겠습니까?
그 사람과 하도 웃어서 너무너무 행복해서 몇 년치 웃음을 그때 다 웃어버려 지금 미소가 안 만들어진다는 걸.
웃고 살라고 얘기하는 사람들은 모릅니다.

인연이 아닐 뿐이지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그 사람 끝까지 나를 생각해줬던 사람입니다.
마지막까지 눈물 안 보여주려고 고개 숙이며 얘기하던 사람입니다.
탁자에 그렇게 많은 눈물 떨구면서도 고개 한 번 안 들고
억지로라도 또박또박 얘기해 주던 사람입니다.

울먹이며 얘기해서
무슨 얘긴지 다 알아들을 순 없었지만
'이 사람 정말로 나를 사랑하는 사람이구나.'
알 수 있게 해주던 사람입니다.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그렇게 따뜻하고
눈물이 나올만큼 나를 아껴주던 사람입니다.
우리 서로 인연이 아니라서 이렇게 된거지
눈씻고 찾아봐도 내게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인연이 아닐 뿐이지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정말 내게는 그런 사람 없습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다덜 아는 글일지도 몰겠네여~
음..
여기 글올린 분들중에 저랑 처지(?)가 비슷한 분들이 많아서리
위안을 얻고..또 용기까지 내어 글도 함 올려봅니다..
저두 악몽같던 시간을 보내고 이젠 제법 제자릴 찾아가고 있지만,
맘 한구석엔 뭔가 앙금들이 걸러지지 못하고 남아있네여~
......
아~ 괜히 심난...^^;;
담에 또 들르께여~



GoYa  [2001/08/24]  ::
 원태연님의 글이군요.. 잘 읽었습니다. 먼가 위로 꺼리를 GoYa홈에서 찾으셨으면 합니다..  
좋은친구  [2001/08/24]  ::
 황수정이 나레이션 한 글이네요 ^^  

   ^^* [1]

ochestro
2001/08/24

   조금은... 센티한 이야기...

ochestro
2001/08/24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Styx